[교회사 이야기] 제20화 캄보디아 선교역사를 찾아서-개신교 90주년 선교포럼

필자는 1993년 11월 초, 베트남에서 타문화권 선교 사역을 시작하였으며, 2006년 6월에는 캄보디아로 필드를 변경하여 선교 사역을 계속하고 있다. 베트남에서의 선교 사역은, 비록 사회주의 체제였지만 ‘베트남복음성회 (Evangelical Church of Vietnam)’라는 개신교 대표 교단이 있었고, 선교와 교회 역사는 물론, 외국인 선교사의 역할과 베트남인 목회자의 역할이 상당히 선명하게 구분되어 있었다. 외국인 선교사는 베트남인 교회의 공 예배에서 설교를 포함한 그 어떤 순서도 담당할 수 없었으며, 공식적인 종교 활동에 간여할 수 없었다.

2006년 6월, 필자가 캄보디아에 입국하여 선교 사역을 시작하면서, 캄보디아에 있는 개신교회 현황과 선교역사 등에 대해 주위의 지인 선교사 및 소속 단체 등에 문의했지만 만족할만한 답변을 얻지 못했다. 필자는 얼마 지난 후에, 캄보디아에는 전체 개신교 교세의 반 이상을 차지하는 소위, 대표 교단이나 선교단체가 없었고, 교회 현황이나 선교역사 역시 체계적으로 정리된 상태가 아니었다는 것을 알게 되었다.

감사하게 2008년, 초교파 복음주의를 배경으로 하는 MK (Mission Kampuchea) 2021운동이 시작되었다. 이후로 캄보디아 개신교회 통계는 5년에 한 번씩 업데이트되었으며, 그 통계를 배경으로 캄보디아 각 지역에 교회 개척 및 기도 연합 운동이 이어졌다. 이 운동의 한 분야는 연구 분야였는데, 안타깝게도 캄보디아 선교 교회 역사는 그 주 대상이 되지 못했다.

그러던 중, 필자는 2011년 11월, 주캄보디아한인선교사회 (KMAC: Korean Missionary Association in Cambodia) 정기총회에서 총무로 선임되었는데, 총무로 섬기면서 캄보디아 선교역사연구분과를 구성하고, 약 1년 반 동안, 캄보디아 선교역사에 연관된 자료와 정보 수집, 영문 내용 번역에 이어 8명의 위원(김조동, 김창숙, 서길성, 이교욱, 이시은, 이윤수, 조학현, 황종철)과 함께 “캄보디아 선교역사”를 집필, 2013년 5월에 발행하였다. 내용은 크게 1편: 캄보디아 개신교 90년사와 2편: 캄보디아 한인 선교 20년사로, 이는 한국어로 된 첫 캄보디아 선교 역사서로 자리매김을 하였다(공동 발행: 주캄보디아한인선교사회/한국세계선교협의회).

이와 함께, 첫 개신교 선교사의 캄보디아 입국 90년을 기념하여 2013년 5월 28~31일, 프놈펜 기독교연합봉사관(송준섭 선교사)에서 “캄보디아 개신교 90주년 선교포럼”을 개최하였는데, 이때 캄보디아에 주재하는 약 150여 명의 한인 선교사와 서구권 선교사 그리고 캄보디아인 교계 지도자들이 모였으며, 10개의 소주제를 크마에/영어/한국어로 나누어 동시통역으로 진행하였다. 자료집 역시 3개 언어로 편집하였으며, 마지막 날에는 ‘캄보디아 개신교 90주년 선언문’을 채택하였다. 주 강사는 1958년, 한국인 선교사로는 처음 캄보디아를 방문하여 복음을 전한 최찬영 선교사(현재 미국 LA 주재) 외에 이장호 목사, 강승삼 KWMA 대표회장, 한정국 KWMA 사무총장과 Yourng Soth 목사(KEC), Mam Barnabas 목사, Heng Cheng 목사, David Manfred(C&MA) 선교사 등이었다. 소주제 트랙에서는 송진섭 선교사, 공베드로 선교사, 이성민 선교사, 서길성 선교사, 오석환 선교사, 백신종 선교사, 이교욱 선교사 등이 역시 서구권 선교사 및 캄보디아인 교계 지도자들과 함께 발제 논찬 토론 등의 순서를 담당하였다./장완익 선교사 (캄보디아교회사연구원장)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